'어리'에 해당되는 글 56건

  1. 2008.02.11 2008.02.11 월요일
  2. 2008.02.04 2008.02.04 월요일
  3. 2008.01.25 2008.01.25 금요일
  4. 2008.01.21 2008.01.21 월요일
  5. 2008.01.09 2008.01.09 수요일
  6. 2008.01.02 2008.01.02 화요일
  7. 2007.12.26 2007.12.26 수요일
  8. 2007.12.24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9. 2007.12.20 2007.12.20 목요일
  10. 2007.12.17 2007.12.17 월요일
2008.02.11 09:56

2008.02.11 월요일

어리야,

오늘 또 안타까운 소식을 들려줘야 겠구나.
어제 밤에 우리나라의 국보 1호인 서울의 숭례문이 불에 타서 없어졌데.
600년이나 꿋꿋히 자리를 지켜오던 소중한 보물이었는데,
이제 우리 어리가 이제 그 원래의 모습을 볼 수 없다는게 참으로 안타깝당.
물론 원래 모습과 비슷하게 복원을 하겠지만, 보물 자체가 아니라
똑같이 생긴 모조품이 될꺼란 생각에 참 안타깝다.
그리고 우리 어리가 보물 자체가 아닌 모조품을 보게 되니 더욱 안타깝당.

솔직히 이런점에서 더욱 더 안타까운것 같아.
우리 어리에게 보여주지 못한다는 것이...
우리나라의 예쁜 모습들을 우리 어리에게 물려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다는게 참으로 미안한 일이구나.
엄마도 우리 어리를 가지고 나서도 쓰레기 하나라도 더 분리수거 해서
조금이라도 깨끗한 우리나라를 지켜가려고 하는게 다 우리 어리를 위해서 하는건데...
아빠도 조금더 노력해야 겠구나.

이제 우리 어리가 태어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한가지 좋은 소식은 정훈이 삼촌 둘째가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새벽에 진통이 오고 있었다고 하는구나.
우리나라 국보 1호가 무너지는 날에 태어난다고 하지만 그래도 기뻐해야 할 일이겠지?

우리 어리도 언능 나왔으면 좋겠다.
건강하게 태어나구,
숭례문아, 잘 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2.15 금요일  (0) 2008.02.15
2008.02.14 목요일  (0) 2008.02.14
2008.02.11 월요일  (0) 2008.02.11
2008.02.04 월요일  (0) 2008.02.04
2008.01.25 금요일  (0) 2008.01.25
2008.01.21 월요일  (0) 2008.01.21
Trackback 0 Comment 0
2008.02.04 09:54

2008.02.04 월요일

어리야,

이제 우리 어리를 보게 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네.
예정일이 이제 13일 남았당.. ㅋㅋ
점점 어리가 태어날 날이 가까워 지면서 아빠는 슬슬 걱정이 된다.
그래도 아빠가 된 선배들이나 친구들을 보면
다들 격게 되는 일이니 무리없이 할 수 있을 것 같아도
막상 내가 아빠가 된다니 마냥 걱정이다.
아빠가 좀 잘 못해도 이해해주고,
우리 어리가 훌륭한 사람으로 자랄 수 있도록 아빠는 최선을 다할께.
엄마 뱃속에서 건강하게 자라줘서 고맙고
태어나면 예쁜 모습으로 보자꾸나~~

사랑한다 어리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2.14 목요일  (0) 2008.02.14
2008.02.11 월요일  (0) 2008.02.11
2008.02.04 월요일  (0) 2008.02.04
2008.01.25 금요일  (0) 2008.01.25
2008.01.21 월요일  (0) 2008.01.21
2008.01.09 수요일  (0) 2008.01.09
Trackback 0 Comment 0
2008.01.25 09:52

2008.01.25 금요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리 오기 23일 전 *

어리야,
어제 엄마랑 아빠랑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했단다.
이제 아빠가 33년 (미국에 7년 빼고) 살던 대방동에서 봉천동으로 이사했어.
아빠 회사에 가깝고 외가집에도 가까운 곳으로 이사했어.
처음으로 엄마랑 아빠랑 이제 독립해서 사는 곳이야.
여기서 우리 어리를 맞아 들일꺼구.
엄마랑 아빠랑 너무 행복하단다.
아직도 많이 보잘 것 없지만, 이제 우리 세 식구만의 보금자리가 생겼다는게
너무도 기쁘고 행복하다.
언능 나와서 오손도손 행복하게 살자꾸나.

위에 사진은 이사오기 전에 안방에 벽을 이쁘게 붙어서 꾸민거야.
이쁘지?

사랑한다 어리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2.11 월요일  (0) 2008.02.11
2008.02.04 월요일  (0) 2008.02.04
2008.01.25 금요일  (0) 2008.01.25
2008.01.21 월요일  (0) 2008.01.21
2008.01.09 수요일  (0) 2008.01.09
2008.01.02 화요일  (0) 2008.01.02
Trackback 0 Comment 0
2008.01.21 09:40

2008.01.21 월요일

* 어리 태어나기 전 D-27 일 *

사랑하는 어리야,

요즘 아빠가 너무 정신이 없어서 자주 글을 못썼당.
그래도 나중에 어리가 커서 엄마 아빠가 어리를 가졌을 때 어떻게 지냈는지
알게 해주고 싶어서 기록을 남기는 거니까 꾸준히 잘 쓸께.

저번 주에는 엄마랑 아빠랑 (물론 어리랑) 같이 스키장에 놀러 갔다왔어.
사진이 많은데 설명까지 달려고 하니까 지금 글을 쓰기에는 시간이 별루 없당.
그래서 사진만 주욱 올려놓을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아, 사진 많다, 그치?
위에 있는 사람은 오른쪽부터 막내 이모, 엄마, 아빠, 그리고 어리에겐 당숙이 되겠구나.
아무튼 많이 즐거웠어.
하지만 엄마는 어리를 뱃속에 담고 있어서 많이 놀지 못했지만, 그래도 즐거웠데.
그치만 엄마도 엄청 보드 타고 싶었을꺼야.
나중에 어리 태어나서 많이 크면 모두 같이 보드타러 가자~~

사랑해 어리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2.04 월요일  (0) 2008.02.04
2008.01.25 금요일  (0) 2008.01.25
2008.01.21 월요일  (0) 2008.01.21
2008.01.09 수요일  (0) 2008.01.09
2008.01.02 화요일  (0) 2008.01.02
2007.12.26 수요일  (0) 2007.12.26
Trackback 0 Comment 0
2008.01.09 09:38

2008.01.09 수요일

* 어리 오기전 39일 *

어리야,

이제 우리 어리가 태어날 날이 40일도 안남았네.
이제 슬슬 어리 맞을 준비를 해야 하는데,
이 전까지는 마냥 기쁘고 즐거웠는데,
이제 아빠도 점점 긴장이 되어 가네.
막상 어리가 태어나면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것들이 아빠를 걱정하게 만드네.
그래도 우리 어리가 태어나면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우리 어리 보살펴 줄테니까
어리는 걱정하지말고 건강하게 태어나 줘.
엄마하고 아빠는 힘들어도 우리 어리를 사랑하고 보살펴 줄테니까.

사랑해.

ps. 오늘 뉴스에서 이런 글을 봤네. 기록해놓을 만 하네.

-----------------------------------------------------------

독서에 적극적인 부모와 자녀의 독서량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부모의 학력이 높으면 아이도 책을 많이 읽을까?

중랑구립면목정보도서관 사서 조미아씨가 공공도서관에서 독서교육 문화 강좌를 수강하는 학부모 63명과 수강하지 않는 학부모 5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초등학생 학부모의 자녀 독서활동 개입에 관한 연구'가 재미있다.

독서 강좌를 수강하는 등 책 읽기에 적극적인 부모의 자녀 독서량은 한 주에 5권 이상(26.6%)?한 주에 3~4권(14.1%)?한 주에 1~2권(7.5%)?한 달에 1~2권(2.4%) 순인 반면 독서 강좌를 수강하지 않는 부모의 자녀 독서량은 한 주에 5권 이상(24.2%)?한 주에 1~2권(7.5%)?한 달에 1~2권(6.7%)?한 주에 3~4권(5%) 순으로 '1년간 책을 거의 읽지 않는다'는 아이도 1.7%나 됐다.

자녀에게 읽히고 싶은 책의 종류에도 차이가 났다. 독서 강좌를 수강하는 부모의 경우 동화책 및 문학작품(34.6%)?과학책(6.5%)?역사책(4.6%)?전기문(3.9%)?예술서(2%) 순인 데 비해 수강하지 않는 부모의 경우 동화책 및 문학작품(19%)?역사책(12.4%)?전기문(7.2%)?과학책(5.9%) 순이었다.

부모의 학력은 자녀의 독서량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설문에 응답한 부모의 학력과 자녀 독서량의 상관계수(r)는 '-0.168'로 정(正)관계가 성립하지 않았다. 반면 부모의 연령과 자녀 독서량의 상관계수는 '0.378'로 정관계가 성립, 부모의 연령이 젊을수록 자녀의 독서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미아씨는 "학력보다는 독서에 대한 부모의 관심도와 적극성이 자녀의 독서량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1.25 금요일  (0) 2008.01.25
2008.01.21 월요일  (0) 2008.01.21
2008.01.09 수요일  (0) 2008.01.09
2008.01.02 화요일  (0) 2008.01.02
2007.12.26 수요일  (0) 2007.12.26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2007.12.24
Trackback 0 Comment 0
2008.01.02 09:27

2008.01.02 화요일

어리야,

이제 우리 어리가 태어날 해다!!!
그저께 엄마랑 아빠랑 병원하고 사진 스튜디오 가서
우리 어리가 엄마 뱃속에 있는 사진을 찍었어.
어리가 있는 엄마 뱃속이 얼마나 이쁜지 모르겠어.
아빠가 기회가 되면 모든 사진을 다 올리겠지만,
지금은 몇장만 올릴께.
나중엔 우리 어리 태어나면 모두 모두 올릴꺼다.
온 세상에 알릴꺼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1.21 월요일  (0) 2008.01.21
2008.01.09 수요일  (0) 2008.01.09
2008.01.02 화요일  (0) 2008.01.02
2007.12.26 수요일  (0) 2007.12.26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2007.12.24
2007.12.20 목요일  (0) 2007.12.20
Trackback 0 Comment 0
2007.12.26 09:13

2007.12.26 수요일

어리야,
 
오늘은 아빠가 휴가여서 오랜만에 엄마랑 같이 서울 근교로 놀러 갔다.
인천에 차이나타운이 있다고 하길래 거길 가봤지.

차타구 인천으로 고고!!!
 
거기 도착하니까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이 저 대문같이 보이는 머라구 그래야 하나? ㅡㅡㅋ

 
여기 차이나타운은 그리 크지 않은데 거리는 진짜 중국 냄새가 확 나더라구.



 
그 중에 여기서 자장면을 최초로 만들었다는 '공화춘'이란 식당이 있는데, 여기가 옛날 공화춘이 있었던 건물이야.


지금은 너무 허물어서 이제 사용은 안하지만, 그래도 지역 역사에 좀 중요한 건물이라 그런지 그냥 이대로 놔둔다고 하더라구. 그래서 엄마랑 아빠는 새로 지은 공화춘에 가서 밥을 먹으러 갔지~~ 글고 보니 크리스마스 이브때는 우리나라 최초 이태리 식당에 가고, 이때는 우리나라 최초 중국식당인지는 모르지만 최초 자장면 만든 식당이네. ^^
 
여기는 내부 구조가 라칸티나에 비해 좀더 현대식이지만 그래도 참 분위기 있고 좋더라.




 
물은 차로 대신 주는데 자스민 차라고 향기가 참 좋은 차야. 이거 먹고 삘 받아서 엄마가 있다가 자스민 차 샀다. ^^

 
여기서 코스 요리를 시켰는데 처음 나온 건 게살 스프가 먼저 나왔어.

이 스프는 좀 진득한 느낌이 있는데, 맛은 전체적으로 괜찮았어. 그리고 게살보다는 위에 하얀 계란 흰자가 더 많더라구. ^^
 
그리고 죽죽 나온 3개의 요리들...



이 요리들 이름을 다 까먹었당.. ㅋㅋ  ^^
 
그 와중에 장난치고 있는 아빠란다. 아빠는 사진 찍을 때 정상으로 찍고 있지를 않아서.. ^^




 
이 사진은 맛있게 먹고 있는 엄마~~~


 
자, 이게 바로 여기서 자장면을 최초로 만든 식당에서 나온 자장면!!!

 
별로 특별해 보이진 않지? 근데 역시 원조라 그런지 자장면이 맛있긴 맛있더라.

 
점심을 공화춘에서 먹고 난 뒤에 엄마랑 아빠는 주위를 죽 둘러봤어. 볼거리가 그리 많은 건 아닌데 거리를 꾸며놓은 모습을 보는건 참 좋았어. 자주 보지 못하는 물건들도 많이 보구...











 
그 중에 하나 볼거리는 여기에 삼국지 벽화가 있는 길이야. 사진은 많이 찍어놨는데, 많이 찍어서 다 올리지는 못하구 몇개만 올려놓는당...




 
이 석상은 누군지 모르겠는데, 아마도 삼국지하고 연관있는 사람 같더라. 삼국지 벽화 있는 거리 옆에 있어서...

 
이렇게 주욱 둘러보고 돌아오는데, 여기 주민 회관도 역시 중국 스타일이더라. ^^

 
이렇게 둘러 봤는데, 우리나라에도 이런 곳이 있다는게 참 신기한 것 같더라. 역시 우리나라도 볼만한 곳이 있는 것 같어. 나중에 어리가 크면 아빠랑 엄마랑 같이 우리나라도 많이 돌아보면 정말 좋겠다.
 
사랑해 어리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1.09 수요일  (0) 2008.01.09
2008.01.02 화요일  (0) 2008.01.02
2007.12.26 수요일  (0) 2007.12.26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2007.12.24
2007.12.20 목요일  (0) 2007.12.20
2007.12.17 월요일  (0) 2007.12.17
Trackback 0 Comment 0
2007.12.24 09:01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t어리야~~
 
엄마와 아빠가 만난지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데이트를 했다!!!
아빠 멋지지!!! ㅋㅋㅋ
 
우리 회사 본부장님 추천으로 시청 근처에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으로 갔는데,
너무 너무 좋더라. 엄마도 아주 맘에 들어 하더라.
하긴 엄마는 첫 크리스마스 이브 데이트라 더 좋아했던 것 같어.
 
엄마 아빠가 시청에 도착했는데, 크리스마스 이브라 그런지 사람도 많고 화려하게 꾸며놨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식당에 가서 예약하고 근처 롯데 백화점 가는 길에 또 잘 꾸며놔서 이리저리 사진도 많이 찍었어. 엄마 크리스마스 선물도 사주고 백화점 옆에는 화려하게 해놔서 사진 찍을 곳은 많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많이 찍고 나서 식당으로 돌아왔는데, 여기 식당 이름이 라 칸티나 (La Cantina)라는 곳이야.
여기가 우리나라 최초 이태리 식당인데, 예전에 사람이 많다가, 장소가 눈에 잘 띄는 곳이 아니라서 요즘엔 사람이 그리 많이 다니지 않는 곳이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크리스마스 이브여서 그런지 평상시 예약을 받는데 오늘은 예약을 받지도 않았고, 사람들도 참 많았었어. 예약해놓구 1시간 가량 놀고 왔는데도 아직도 사람이 많았더라. 그래서 좀더 기다렸어. 셀카 놀이도 하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30분 기다렸을 꺼야. 그제서야 자리가 나오더라. 내부가 참 옛날식이라 좀 푸근하고 좋았었어. 요리도 우리나라 식당처럼 시키면 거의 바로바로 나오는게 아니라 좀 시간이 걸리고 그래서 좀더 여유롭게 엄마랑 이야기 하면서 기다리곤 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처음에 나온 음식은 마늘빵!!! 여기서 마늘빵을 꼭 먹어보라구 해서 시켰지. 이야, 진짜 맛있었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바로 나온게 스프. 엄마는 양파스프를 시켰구 아빠는 크림스프 시켰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양파 스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크림 스프.
 
양파 스프에는 치즈하고 빵이 들어가 있어서 맛이 참 고소했구, 크림 스프는 좀 느끼할 줄 알았는데, 전혀 느끼하지도 않고 참 맛있었어.
 
엄마는 오리지날 스파게티 시켰고 아빠는 스테이크와 가재 요리 시켰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파게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샐러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와 가재 요리
 
엄마가 시킨 오리지날 스파게티는 진짜 오리지날 스파게티인데 역시 역사가 있는 식당이라 그런지 예전에 먹었던 스파게티와는 차원이 다르더라. 아빠가 시킨 스테이크 요리에는 양파를 채 썰어서 뿌려놨는데, 좀 양파맛이 강해서 스테이크 맛이 좀 묻힌 느낌이 있지만, 요리 자체는 너무 맛있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먹은 후에 사진
 
엄마와 아빠는 식사할때 좀 시간을 두고 이야기 하면서 먹는 것을 좋아하는데 여기는 정말 딱 그런 곳이야. 천천히 음식을 음미하면서 먹구 이야기 하구 그러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어. 마늘빵은 정말 맛있어서 더 시켰는데, 웨이터 아저씨가 까먹어서 그런지 좀 더 많이 주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먹구 나서 또 사진 찍기 놀이두 하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과 후추통~~ 후추통은 옛날 갈아서 뿌리는 방식의 통이더라.
 
아참, 거기 웨이터분들은 다 나이가 지긋이 드신 아저씨 들이야. 요즘 같은 젊은 사람들이 아니라. 그런것도 왠지 운치가 있더라. ^^ 다 먹구 나니까 디저트도 엄마꺼는 서비스로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기서 2시간 가까이 있었던 것 같은데, 엄마하고 아빠하고 정말 좋은 시간 보냈어. 나중에 어리도 조금 크고 나면 가족이 다 같이 한번 가봤으면 해. 그때는 특별한 날이 아닌 평상시때 가서 우리만의 특별한 날로 만들면 정말 좋을 것 같어.
 
어리야, 언능 커서 엄마 아빠랑 같이 여기 다시오자.
 
사랑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1.02 화요일  (0) 2008.01.02
2007.12.26 수요일  (0) 2007.12.26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2007.12.24
2007.12.20 목요일  (0) 2007.12.20
2007.12.17 월요일  (0) 2007.12.17
2007.12.13 목요일  (0) 2007.12.13
Trackback 0 Comment 2
2007.12.20 19:34

2007.12.20 목요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리야,

며칠만에 참 많은 일이 있었다.
월요일부터 아빠가 좀 아프기 시작했는데, 여전히 좀 아프당.
월요일에는 엄마가 예쁘게 머리를 잘랐는데, 월요일에 집에 못 들어가서 그저께 첨 봤다.
참 이쁘데.. ㅋㅋㅋ
그리고 어제는 우리나라에 새로운 대통령이 당선됬어.
이명박 할아버지라고...
잘 해야 할텐데... 잘 하겠지.
그리고 아빠는 키보드 질렀다. ^^
ㅋㅋㅋㅋㅋ
맘에 아주 들어.
엄마 머리도 맘에 들고.
흠... 대통령만 맘에 안드네...
그래도 어쩌겠어.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12.26 수요일  (0) 2007.12.26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2007.12.24
2007.12.20 목요일  (0) 2007.12.20
2007.12.17 월요일  (0) 2007.12.17
2007.12.13 목요일  (0) 2007.12.13
2007.12.07 금요일  (0) 2007.12.07
Trackback 0 Comment 0
2007.12.17 19:32

2007.12.17 월요일

어리야,

어제 아빠가 책 못 읽어줘서 미안해.
어젠 아빠가 컨디션이 너무 않좋았네.
그래도 오늘은 아주 괜찮아졌어.
아침에 어리가 걱정해줘서 다 나았나봐~ ^^

어젠 어리 삼촌 생일이라 어리네 외가집 가족들과 같이 저녁먹었어.
근데 그게 좀 안맞았나봐.
사진을 좀 찍었는데, 어리의 가영이 사촌 언니(누나)가 너무 이쁘게 찍혔다.
그래서 사진을 모아봤어.
많이 이쁘지? 우리 어리는 더더더더더더 이쁠꺼당.. ㅋㅋㅋㅋ

언능 보구 싶다, 어리야~~~ 사랑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재원이 일기 > 출산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12.24 월요일 (크리스마스 이브)  (2) 2007.12.24
2007.12.20 목요일  (0) 2007.12.20
2007.12.17 월요일  (0) 2007.12.17
2007.12.13 목요일  (0) 2007.12.13
2007.12.07 금요일  (0) 2007.12.07
2007.12.06 목요일  (0) 2007.12.06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