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21 11:17

야호!!! 나도 피싱 받아봤다!!!!

그것도 하루에 두번!!!!

처음은 전화 피싱...
따르릉...
"우체국에 소포가 반송되..."
'이런, 씨...'
뚝.

두번째... 메신저 피싱...
OO : "자리에 있어?" (OO은 거의 3년 넘게 대화를 안한 선배... 그닥 친하지도 않음.)
나 : "네"
..... 중략 (별루 내용 없음. 안부도 안물음.) ...
OO : "급히 송금할데가 있어서 그러는데... 생략..."
.... 중략 ...
OO : "500만 있어?"
.... 나머지 생략 ...

보이스 피싱, 메신저 피싱 조심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아빠 일기 > 살다 보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10.25 일요일  (0) 2009.10.29
Juniverse가 점점 많아진다...  (0) 2009.08.20
야호!!! 나도 피싱 받아봤다!!!!  (0) 2009.05.21
스타트렉 봤다~~  (0) 2009.05.19
Bobby가 왔다...  (0) 2009.04.13
조카 태어나다!!!  (0) 2009.04.08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