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5.28 15:48

2008.05.28 수요일

재원아,

요즘 아빠의 일기가 좀 뜸하징?
아무래도 좀더 시간이 지나면 더 뜸해질 것 같지만,
그래도 꾸준히 써 가도록 할께.

어제는 아빠가 예비군 훈련이 있어서 산을 좀 걸었더니 많이 피곤했나봐.
어젠 우리 재원이 재워주지 못하고 엄마가 고생을 좀 했네.
엄마한테 많이 미안하더라구.
오늘은 좀 잘 해야겠당... ㅋㅋㅋ

요즘 아빠가 씨앗 심기에 좀 빠졌당. ㅋㅋ
오늘도 채송화 씨앗을 몇개 더 심어봤어.
요플레 용기에 말이지. ㅋㅋ
잘 자라려나 모르겠네.
전에는 캔으로 나오는 방울 토마토를 키워봤는데, 아빠가 실수로 다 죽게 만들었어.
그래서 그 캔에다가 채송화 씨앗을 심었었는데,
지금은 4가닥의 싹이 터있어.
계속 잘 가구고 관리해야지. 그럼 이쁜 꽃들이 피어날꺼야.
오늘 심은 씨앗도 잘 자랐으면 좋겠다.
다만 걱정이 다음 주말에 출장을 가니까 얘네들을 돌봐줄 사람이 없는데, 찾아봐야 겠다.
출장때문에 다른 씨앗도 하나 있는데 아직 갸는 안심었어.
출장 갔다오구 나서 심어야지. ㅋㅋ

우리 재원이 만큼이나 잘 자랐으면 좋겠다.
사랑한다 재원아~~~
신고

'재원이 일기 > 0~1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6.10 화요일 (100일 사진)  (0) 2008.06.10
2008.06.02 월요일 (까르르~)  (0) 2008.06.02
2008.05.28 수요일  (0) 2008.05.28
2008.05.19 월요일  (0) 2008.05.19
2008.05.09 금요일  (0) 2008.05.09
2008.05.08 목요일 (50일 사진)  (0) 2008.05.08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